CVPR 사건에 대한 짧은 생각

CVPR 사건을 보고 궁금해서 찾아봤다. 난 CVPR 사건은 담당 교수 포함해서 공저자 전체를 업계/학계에서 퇴출시키는 게 맞다고 본다. 리뷰가 제대로 안 되는 게 시스템적인 문제지만, 시스템적인 문제하고 상관없이 기본 윤리 규정을 위반한 사람은 업계에 발을 들일 수 없게 하는 게 맞다고 보는 스타일이라서다.

그리고 관례에 따라 문법만 봐주고 공저자로 이름을 올린 거라면, 이건 한국 대학원을 전부 뒤집어엎어야하는 문제인 것이다.

해명도 어이가 없더라. 영어 해명은 사과한다고 하고 한국 언론에 한 해명에서는 1저자가 단독으로 저지른 일이라고? 공저자들이 작성해서 보내준 글을 무시하고 제 1저자가 임의로 다른 논문에서 베껴와서 넣었다는데 이게 가능은 한가?


이와 별개로 댓글 같은 데에 좀 한심한 사람들이 있더라. 서울대 대학원은 의대 못 간 쩌리들이 가는 곳이다 이런 류? 솔직히 난 지금부터 수능 공부해도 올해에 설의를 확실히 갈 수 있는 레벨이라 저 말에 해당되진 않는데… 한심하다.

그냥 열등감에 쩔어있는 인간들이라는 건 알지만…

제발 입이라도 닫고 있으면 안 되냐?

난 이렇게 말하고 싶은 때가 참 많다.